GOTO HELEN HOMEPAGE

시각장애: 5.5억명의 인구가 당면할 새로운 차별을 마주해야 할 때

바야흐로 유튜브가 제1의 SNS 서비스로 자리잡은 동영상의 시대,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4천만명의 맹인과 2억명의 중증시각장애인에겐 이런 변화가 달갑지만은 않습니다. 노령사회로의 빠른 진입 역시 마찬가지의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LANCET 보고에 따르면 2050년 무렵에는 무려 5.5억명의 사람들이 중증시각장애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을 내 놓기도 합니다.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이들에게 지금의 지식혁명은 기회의 차별을 만드는 새로운 글로벌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것입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솔루션, 하지만 지식혁명의 기폭제가 되다

2017년 기준으로 유튜브만 놓고 보았을 때 단지 1분만에 300시간 분량의 영상들이 업로드되고 있습니다. 전세계 무려 15억명의 인구가 매일 50억개의 영상을 평균 40분 가량을 시청할 정도로 그야말로 영상 전성시대가 되었습니다[출처:Statista]. 흥미 위주의 컨텐츠라서 그럴까요? 세계지성의 향연 TED를 보겠습니다. 다소 재미요소 보다는 지적이고 어려울 수 있는 아이디어들의 보고인 TED토크의 컨텐츠 조회수는 10억 뷰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그 핵심 중의 하나는 자막입니다. 자막 시스템은 외국어가 익숙하지 않거나 불가능한 전세계의 수많은 사람들, 자막을 읽을 수 없는 어린이, 또한 청각장애인에게 세계의 지식을 접할 수 있는 혁신적인 촉매를 제공합니다. 이른바 지식혁명의 기폭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직관적인 기능 대비 그 가치는 헤아릴 수 없을만큼 큰 것입니다.

세계 언어 지도: 여전히 우리는 다른 언어의 세계에서 살아갑니다

 

인기있는 영상 플랫폼들은 자체 또는 열린자막시스템을 이용해서 제작된 자막을 영상에 오버레이하는 방식으로 보여줍니다. 누구나 소셜 로그인으로 번역시스템에 로그인하여 원하는 영상을 지정, 자막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주요 문단 단위로, 사람이 읽기 자연스러운 단위로 자막이 작성되고 이를 동기화합니다. 유튜브는 자체 자막 기능을 제공해서 손쉽게 자막을 작성할 수 있고, TED, Udacity 등의 교육 플랫폼은 AMARA라고 하는 열린자막시스템을 통해 제작되는 자막을 동기화하여 화면에 보여줍니다.

지식플랫폼과 열린번역시스템 관계. OTP시스템은 OpenAPI로 외부의 지식플랫폼에 구조화된 자막 데이터를 제공합니다.

 

단순히 자막시스템이라고 할지 모르겠지만, TED를 기준으로 봐도 자막시스템의 도입과 영상의 조회수는 뚜렷한 상관관계를 보인답니다. 결국 번역된 자막을 통해 확산가치가 있는 아이디어들이 언어의 장벽을 넘어, 장애의 장벽을 넘어 세상에 전해질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TED영상 시청수와 열린자막시스템 도입 시점 관계

 

시각장애인들도 자유롭게 SNS를 사용한다. 단,

이처럼 지금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자막과 더불어 세상에 널리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시각장애를 겪고 있는 이들에게나, 자막을 읽을 수 없는 이들의 입장에선 OTP와 같은 근본적인 솔루션은 아직 미미한 상태로 판단됩니다. 그러나 한 가지 알아야 할 것은 시각장애인들은 보이스오버(Voice Over)라는 스마트폰의 기능을 활용해서 자유롭게 시각매체 콘텐츠를 접근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64.7%가 넘는 사람들이 영상미디어를 이용하고 있고, 유튜브 등 인터넷 기반의 영상 미디어 역시 비슷한 수치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즉,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지금 시대의 콘텐츠를 접근할 수 없다는 생각은 근본적으로 잘못된 생각입니다.

이렇게 시각장애인들의 영상 접근성은 생각보다 높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면을 들여다보면 대단히 불편한 지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로 외국어 콘텐츠에 대한 접근입니다. TED를 비롯해서 유튜브 등의 외국어 콘텐츠는 상당수 TTS(Text to Speech) 기능을 사용하여 번역된 자막을 청취합니다. 즉, 기계가 읽어주는 소리입니다. 바로 이 부분을 살펴보면 놀랍게도 그 만족도는 40%가 채 되지 않습니다. 즉, 모국어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괜찮지만 외국어의 경우엔 애로사항을 겪고 있다는 점입니다. 우리가 주목할 것은 바로 이 부분인 것입니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더빙 분야는 아직도 90년대.

하지만 기존의 시각장애인 콘텐츠 접근성을 위한 사업을 들여다보면 아직도 인터넷이 탄생하기 전의 90년에에 머물러 있는 것 같습니다. 주요 더빙 분야는 방송 화면해설과 도서 및 간행물 녹음, 영화 더빙의 수준에 머물고 있으니까요. 시각장애인들은 일반인과 마찬가지의 소셜미디어 시대에 살고 있지만 여전히 우리의 접근은 이들을 구시대에 살고 있는 도움을 받아야 할 취약계층으로만 접근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콘텐츠 생산량은 물론 그 다양성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고, 정작 이 콘텐츠를 시각장애인들이 어떻게 접근할 수 있을까?의 근본적인 물음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열린더빙프로젝트(ODP:Open Dubbing Project)의 등장이 필요할 때

OTP가 지식혁명의 기폭제가 되었듯,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열린더빙시스템이라고 생각합니다. 지식으로 세상에 기여하고 싶은 이들 누구나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더빙’하여 영상에 동기화된 오디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시스템을 헬렌 켈러(Helen Keller)의 이름을 따서 헬렌 프로젝트라고 명명합니다. 헬렌은 다음과 같은 구조의 기능을 제공합니다.

  1. 헬렌은 Amara 와 같은 OTP시스템과 연동하여 영상과 완전히 동기화되는 자막을 추출합니다. 자막은 대체적으로 20-40자 단위의 문장으로 구분되어서 제공됩니다.
  2. 참여자는 각 문장 옆에 표시된 더빙 버튼을 클릭하여 해당 문장을 녹음합니다. 이 때, 해당 시간의 음성 구간을 재생하여 들음으로써 원 화자의 스피치 톤을 살려서 녹음할 수 있도록 합니다. 녹음이 불충분하거나 잘못하면 언제든지 해당 구간을 재녹음할 수 있습니다.
    * 시각 장애인들도 더빙에 참여할 수 있는데, 이 경우 번역된 자막을 TTS로 읽어주는 기능이 보이스오버로 제공되기 때문에 원 화자의 음성과 번역된 문장을 함께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3. 전체 문장을 다 녹음하면 완료를 표시함으로써 해당 영상 컨텐츠의 더빙을 완료합니다.

헬렌은 초등학생 조차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직관적인 솔루션입니다.

송찬우 어린이가 더빙한 콘텐츠를 만나보시겠어요? 바로가기

이를 통해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더빙을 제공하고,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더빙 오디오를 영상과 오버레이하거나, 독립적으로 음성 파일로서만 외부에 제공함으로써 외국어 컨텐츠에 대한 접근을 하고자 하는 누구에게나 유용한 시스템이 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이 시간에도 만들어지고 있는 세계의 지식 컨텐츠, 나아가 엔터테인먼트 컨텐츠에 대해서도 손쉽게 자막을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것입니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솔루션, 새로운 지식의 지평을 열어낼 것입니다

  1. 영상의 시대가 심화될수록 더빙의 수요 역시 더욱 커질 것입니다. 특수장비와 공간에서 제공하던 더빙은 이제 누구나의 공간과 시간에서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장을 열어낼 것입니다.
  2. 외국인이 한국말하던 시절 (옛날^^)처럼, 우리말로 된 콘텐츠는 우리의 기억과 경험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줄 기회가 될 것입니다.
  3. 시각장애인을 위한 도구라는 인식을 넘어서서 우리의 일상에서 누구나 쉽고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보편적인 플랫폼이 될 것입니다.

[TED-Ed 어떻게 하이퍼링크가 모든 것을 바꾸었을까요?] 영상을 헬렌으로 더빙하여 한국말로 재생한 영상입니다.

원영상 바로가기  |  더빙 영상 바로가기

 

TED콘텐츠 ‘숨겨진 이야기를 말할 수 있는 용기’를 Helen을 이용하여 불어(French)로 더빙한 영상입니다.

원영상 바로가기  |   더빙 영상 바로가기

 

Helen의 IMPACT

  1. 헬렌은 영상 시대, 세계적인 사회문제로 대두된 2억명, 나아가 5억명의 중증시각장애자에 대한 혁신적인 솔루션이 될 것입니다.
  2. 단순 목소리 기수가 아닌, 지식으로 세상에 기여하고자 하는 많은 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매력적인 캠페인이 될 것입니다.
  3. 기존의 영상을 재생하고, 그 위에서 오버레이 형태로 헬렌 오디오를 재생하기 때문에 원 콘텐츠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사용을 방해하는 대신 보다 폭넓은 접근성과 사용성을 제공할 수 있어 지식콘텐츠 확산에 촉매가 될 것입니다.
  4. 시각장애인들도, 스스로가 자신만의 카테고리를 지정, 본인의 관심 분야의 컨텐츠들을 더빙하여 자체 채널을 운영하는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습니다.  성우의 세계에 뛰어들어 목소리가 필요한 모든 곳에서 본인의 오디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지식산업의 첨병으로 나아갈 수 있는 장을 제공합니다.
  5. 자막을 볼 수 없는 어린이, 외국어가 어려운 사람들, 노인 들을 위한 새로운 컨텐츠 유통의 지점이 될 것입니다.

 

헬렌은 최고의 공유가치창출(CSV)과 사회적책임(CSR)의 지점으로 다가갑니다.

헬렌은 사회적 책임을 가져가는 모든 기업에 있어 함께 참여할 만한 의미있는 캠페인입니다. 글로벌 사회, 전지구적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이자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혁신적인 접근이 될 것입니다. 감사하게도 이미 많은 개인들과 기업의 구성원들이 헬렌의 뜻을 공감하고 참여해 주고 계십니다. 헬렌 프로젝트는 투자대비효용(ROI)으로서의 수준이 아니라 글로벌 커뮤니티 성장에의 적극적인 투자 (ROC: Return on Community) 측면에서 함께 공동의 이익을 증진시킬 수 있는 지점을 모색할 수 있는 지점이 될 것입니다.

 

Helen, Bright the Blind with Your Voice
여러분의 목소리로 어둠을 밝혀주세요!

 

 

하나금융그룹 SEN MYSC

Helen은 하나금융그룹과 SEN, MYSC, 그리고 유니크굿컴퍼니가 함께하는 오픈더빙솔루션 프로젝트입니다.

storm

storm

작가, 크리에이터, 기술사상가. 모험가, 리얼월드.

View all posts